(대한경제, 2023.01.15) 국내 첫 中 고미술 온라인 경매… ‘0원’부터 만난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대한경제, 2023.01.15) 국내 첫 中 고미술 온라인 경매… ‘0원’부터 만난다

페이지 정보

  • 조회수3,079
  • 작성일23-01-16 13:01

본문

다보성갤러리, 중국 문화재 수작 100여점 출품....지난 9일 입찰 시작, 다음달 7일 최종 마감
[대한경제=김경갑 기자]중국의 도자기 제작 기술은 각 시대마다 다른 특색을 지니며 발전해 왔다. 당나라 저장성 월요의 청자와 허베이성 형요의 백자는 신비한 색채 때문에 황실의 사
랑을 받았다. 송나라 때 제작된 허베이성 정요의 백자, 허난성 균요의 균자, 저장성용천요의 청자 또한 부호들의 수집열기에  명품 대열에 올랐다. 원나라 이후 황실의 전용 도자기인 청화자와 분채자, 청화영롱자, 박태자 등도 국제 미술시장에서 여전히 이름을 날리고 있다. 
202301151412196880660-2-343502.jpg
중국 명나라 때 제작된 도자기 ‘관오채인물문개관(款五彩人物纹盖罐)’. 다보성 제공

◆다보성개관 40주년 기념 경매 
중국에서 정교하게 만들어진 진귀한 골동품들이 국내 처음 대거 경매에 부쳐졌다. 다보성갤러리가 개관 40주년과 한국-중국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9일 시작한 온라인 경매 ‘중국 고미술의 향연’을 통해서다. 중국 명나라 제11대 황제 가정제 때 제작된 도자기 ‘관오채인물문개관(款五彩人物纹盖罐)’을 비롯해 원나라의 대표적인 청화 백자, 중국 청나라 때 만들어진
코담배 병(鼻煙壺), 희귀한 옛 먹(古墨)등 작품 100여점이 나와 있다. 다보성갤러리 홈페이지(www.daboseong.com)에 접속해 등록하면 회원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24시간 응찰할 수 있다. 국내에서 처음 시도한 중국 고미술품 온라인 경매인만큼 미술의 생활화와 애호가들의 저변 확대를 위해 작품값을 싸게 매긴 것이 특징이다. 미술품 경매 시장의 문턱을 낮추기 위해 무료로 전시 관람이 가능하도록 했고, 일부 작품은 기존 경매가 책정 방식에서 벗어나 0원부터 시작되는 제로베이스 경매를 도입했다.

김종춘 다보성 회장은 “작품들은 오늘날 중국의 박물관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희소성이 뛰어난 작품으로 구성돼 있다”면서 “제작기법 및 용도 등을 서로 비교 연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301151412196880660-2-343503.jpg
원나라 시대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진  문화재급 청화 백자 ‘청화운룡문팔방관’.         다보성제공

◆명나라 도자기 ‘관오채인물문개관(款五彩人物纹盖罐)’눈길 
가장 눈길을 끄는 작품은 녹색 문양이 이채로운 명나라시대 도자기 ‘관오채인물문개관(款五彩人物纹盖罐)’이다. 높이 74㎝ 크기의 도자기에는 다섯 가지 색채로 산수와 인물이 사실적으로 묘사돼 있다. 어깨에는 명나라 가정제(1522~1566) 때 만들었다는 뜻의 ‘대명가정년제(大明嘉靖年制)’라는 관지가 청색으로 쓰여 있다. 연봉 모양의 손잡이가 붙은 뚜껑에는 말을 타고 전투를 벌이는 장면이 그려져 이채롭다.
송나라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도자 쟁반도 경매에 부쳐진다. 꽃이 활짝 핀 모양의 구연부 안쪽 바닥에 돼지 한 마리가 양각으로 새겨졌다. 김 회장은 “돼지는 신화(神話)에서 신통력을 지닌 동물로 제의(祭儀)의 희생(犧牲), 길상(吉祥), 재산(財産)이나, 복(福)의 근원, 집안
의 재신(財神)을 상징한다”며 “굽에는 3개의 짧은 다리가 붙어 있는데, 제사 때 술잔을 올려놓은 그릇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화재급 청화 백자 ‘청화운룡문팔방관’도 출품 
원나라 시대 만들어진 문화재급 청화 백자 ‘청화운룡문팔방관’도 나온다. 높이 37.5㎝에 가로 15㎝, 세로 15.5㎝ 크기의 이 작품은 팔각형으로 이루어졌다. 어깨가 넓고 두 개의 귀가 붙어 있는 게 특징이다. 당당하게 하늘을 날고 있는 용과 구름의 모습에는 원나라 왕실의 위엄이
배어 있다. 어깨의 양쪽에는 구멍이 뚫린 짐승 머리가 붙어 있고, 굽에는 일부 유약이 남아 있어 눈길을 끈다.
202301151412196880660-2-343504.jpg
                                     송나라 때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여요'돼지문화구심삼족 준승반.      다보성 제공 

흑백색이 섞인 마노석을 깎아 만든 참외 모양의 작은 주전자도 입찰대에 오른다. 마노석은 화산암 공동(空洞) 속에 층층이 침전되어 만들어진 광물의 변종이다. 흑백과 함께 섞인 황색의 뚜껑에는 손잡이에 나뭇잎이 붙어 있고, 몸체에는 작은 원형의 구멍이 뚫린 손잡이와 육면체의 출수구가 달려 있다. 
202301151412196880660-2-343505.jpg
                                                                   '마노석 과형 소주자'.             다보성제공

마노석 과형소주자

◆다양한 색채의 먹, 코담배 병(鼻煙壺)도 출품

우리가 흔히 볼 수 없었던 다양한 형태와 색채의 먹, 청나라 시기에 큰 인기를 끌었다는 코담배 병(鼻煙壺)도 출품됐다.  장방형의 몸체에 빨강, 파랑, 노랑 등의 다양한 색채로 길쌈 등 농가의 경직(耕織) 장면을 그린 검은 휘묵, 중국 신화에 나오는 달의 여신 상아(嫦娥) 모양으로
조각된 붉은 먹, 만두 크기의 병에 새겨진 무늬가 정교한 청나라 코담배 병이 생경하게 다가온다.
이 밖에 달걀껍질처럼 매우 얇고 가벼운 흑도잔(黑陶盃), 송나라 때의 정요(定窯)백자, 민국시대 때의 주산팔우 도화(陶畵), 홍산문화 유물 ‘옥봉용’, 원나라 도자기 ‘청화귀곡자하산문지통’, 명나라 백자 ‘대명만력년제 관청화인문사뉴개관’, 청나라 때 채색자기 ‘건륭년제 관법
랑채화조문봉퇴병’ 등이 새 주인을 찾는다. 온라인 경매는 다음달 7일 오후 6시에 마감한다.
 김 회장은 “지난달 28일부터  보름사이에 경매사이트에 미국 유럽 동남아시아 지역에 거주하는 중국 고미술애호가 30여만명이 접속했다“며 ”전체 방문자 3명 중 1명은 싱가포르 컬렉터일 정도로 꾸준한 방문을 이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화야말로 국경을 초월해 한국이나 중국이나 유럽이나 공유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한다는 사실을 직감했다“며 ”국내에
유입된 중국의 문화재들은 이제 우리나라의 엄청난 자산이 된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多宝星文化艺术馆,展出100多件中国文化遗产杰作...本月9日开始招标,下月7日截止
[大韩经济=Kim Gyung-Gap记者]中国的陶瓷制作工艺在每个时代都着各自不同的特色发展。唐代时浙江省越窑的青瓷和河北省邢窑的白瓷因其神秘色彩而深受皇室喜爱。
宋朝时制作的河北省定窑的白瓷、河南省钧窑的钧瓷、浙江省龙泉窑的青瓷也因富人的收藏热而跻身奢侈品行列。 元代以后皇室专用的陶瓷青花瓷和粉彩瓷,青花玲珑瓷等仍在国际美术市场上享有盛名。 
202301151412196880660-2-343502.jpg
        中国明代时期制作的陶瓷 “大明嘉靖年制”款五彩人物纹盖罐 多宝星提供

◆多宝星开馆40周年纪念拍卖 中国制造精巧的珍贵古董首次在国内大举拍卖,为纪念开馆40周年和中韩建交30周年,多宝星画廊9日启动了“中国古董盛宴”网上拍卖。 以明十一代皇帝嘉靖时期所造“大明嘉靖年制”款五彩人物纹盖罐为首,元代的代表瓷器青花白瓷,清代的鼻烟壶和稀世古墨等100多件艺术品,登录多宝星文化艺术馆的官网(www.daboseong.com)에 ,即使不是会员,也可以24小时进行竞买。由于是韩国首次进行中国古董线上拍卖,以低廉的艺术品价格为特征,让艺术成为日常生活,扩大艺术爱好者的基础。为了降低艺术品拍卖市场的门槛,可以免费参观展览,部分作品还推出了0元起拍的零底价拍卖,打破了现有的拍卖定价方式。

多宝星金种春会长说:“这些作品是由即使在今天的中国博物馆也很难找到的稀有作品组成的。”预计将是对制造技术和用途进行比较研究的好机会。”

202301151412196880660-2-343503.jpg
                        元代文化遗产级青花瓷“青花云龙纹八方罐”               多宝星提供

◆明代瓷器款“大明嘉靖年制”五彩人物纹盖罐 最引人注目的是明代陶器“大明嘉靖年制”五彩人物纹盖罐,带有独特的绿色图案,高74厘米,以五色写实地描绘山水人物,肩部以蓝色书写官方题名“大明嘉靖年制”,意为制作于明代嘉靖(1522-1566)。壶盖呈山脉状,腹部绘骑马激战图,色彩艳丽。 据推测于宋代制作的陶瓷托盘也被拍卖,花口,内底阳刻一只猪,金会长说,“猪在神话中是具有通神力的动物,被用作祭祀、吉祥、财富、福之根源。象征家里的财神爷,脚跟上连着三个短腿,看起来像一个碗,在祭祀时,上面放着酒杯。

◆文物级青花白瓷"青花云龙门八方罐"也参展 还有元代的文化遗产青花瓷“青花云龙纹八方罐”。此作品高37.5厘米,宽15厘米,长15.5厘米,呈八角形。它的特点是宽阔的肩膀和两只耳朵。雄壮地翱翔在天空的龙和云彩中透着元代王室的威严。肩部两侧有镂空兽头,足跟处留有釉料,引人注目。
202301151412196880660-2-343504.jpg
                                         推测为宋朝时期制作的汝窑“猪纹花口心三组尊升盘”         多宝星提供 

一件用黑白玛瑙雕刻而成的瓜形小茶壶也在此次竞标中。玛瑙石是在火山岩空洞中逐层析出形成的多种矿物,黑白相间的黄色盖子,手柄上附有叶子,壶身附有带小圆孔和六面体出水口的手柄。 
202301151412196880660-2-343505.jpg
                                                                         “玛瑙石瓜形小执壶”              多宝星提供

玛瑙石瓜形小执壶

◆展出多种颜色的墨和鼻烟壶

还展出了我们不常见的各种形状和颜色的墨,以及据说在清代非常流行的鼻烟壶。墨呈长方形,上面绘有红、蓝、黄等多种颜色描绘,有描绘纺织等农家耕织的场景的徽墨,和绘有中国神话中的嫦娥奔月形状的红墨,以及饺子大小的刻有精美图案清代鼻烟壶,让人觉得陌生。
此外,如蛋壳般轻薄的黑陶杯、宋代的定窑白瓷、民国时期的周山八友陶画、红山文物“玉凤龙”、元代陶器“青花归谷子纹纸筒”、明代白瓷《”大明万历年制“款青花人物纹钮盖罐》、清代彩瓷《“乾隆年制”款珐琅彩花鸟纹棒槌瓶》等正在寻找新的主人,线上拍卖将于下个月 7 日下午 6:00 截止。
 金会长表示,“上月28日至15日期间,约有30万居住在美国、欧洲和东南亚的中国古董爱好者访问了拍卖网站。”他继续说:“我有预感,一个文化可以超越国界,与韩国、中国或欧洲共享的时代将会到来。”
来自中国的文化财产现在已经成为我们国家的一笔巨大财富,”他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