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장사층책장 > 한국관

본문 바로가기

한국 고미술 전시관

한국 고미술 상설전 
관심 작품
  • 47
  • 지장사층책장
  • 조선시대 | 90x49.6x168.2cm
  • 1,444

본문

작품 정보

서책을 넣어 보관하는 책장이다. 

나무 골재에 장지를 발라 마감한 목골지장(木骨紙欌)으로도 불리며, 4층의 수납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층에는 여닫이문을 분리할 수 있는 경첩으로 연결되어있으며, 층마다 3×4칸 살의 합문을 사방에 두어 내부와의 공간감을 자아냈다. 

기둥과 판(板)은 참나무로, 창살은 소나무로 제작하였다. 

전체적인 비례와 균형미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这是用来存放书籍的书柜,也称木骨纸技法,即在木质骨架上涂上装饰纸制成,书柜一共4层。

每一层都有铰链,用来开关门。每层的门上都有3×4的方格,营造出空间感。

支柱和板材由橡木制成,窗格由松木制成,整体比例优越,美感均衡使这件作品极具美感。 


A bookshelf with doors, was used by the upper class.

It is also known as a "wooden framework bookshelf (木骨紙欌)" with a finish of jangji (Korean traditional paper 'Hanji' belongs to the thick side) on a wooden frame.

The bookshelf is composed of four storage compartments. Each compartment has hinged doors that can be separated using hinges, and each layer features a 3x4 grid of framed lattice doors on all sides, creating a sense of space within.

The pillars and panels are made of the oak tree, and the window grilles are crafted from pine tree.

This furniture was used by the upper class or royal family, and stands out as a luxurious piece with proportional and balanced beauty.


CONDITION
NOTICE
본 전시는 판매전으로, 전시되어 있는 모든 작품들은 구매가능합니다.